아기가 바위처럼 무거운 꿈

“남자친구가 꾼 꿈입니다”

아기가 바위처럼 무거워 분유를 먹일 수도 기저귀를 갈 수도 없는 꿈을 꿨다고 합니다.

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는 남자친구인데, 어떤 꿈일까요?

http://naver.me/GY2FsJ8Y (출처: 네이버 지식iN)

아직 능력이 부족하다는 말

아기가 바위처럼 무거웠다는 말은 아기가 나에게 큰 부담이라는 말입니다. 아기를 키우기에는 아직 내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이죠. 그래서 분유를 먹일 수도 기저귀를 갈 수도 없었던 겁니다. 분유, 기저귀 살 능력도 아직 갖추지 못한 것입니다.

즉, 이 꿈은 결혼과 출산을 하기에는 내(남자친구) 능력이 아직 모자란다는 말을 하고 있는 겁니다.

최신 글
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

Fill out this field
Fill out this field
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.

메뉴